안양출장마사지 안양외국인출장안마 후불안양출장안마 안양아가씨 안양외국인아가씨 안양와꾸 안양키스방 많은이용부탁드립니다.

  • by

안양출장마사지 안양후불출장 안양핸플 안양출장샵추천 원조출장샵

안양출장마사지 안양후불출장 안양핸플 안양출장샵추천 원조출장샵 청와대는 16일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한 것과 관련해

디오출장샵

“북측이 상황을 계속 악화시키는 조치를 취할 경우 우리는 그에 강력히 대응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안양출장마사지 안양후불출장 안양핸플 안양출장샵추천 원조출장샵

청와대는 이날 폭파 소식이 전해진 이후인 오후 5시 5분부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1시간가량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개최한 뒤 이런 입장을 내놨다.24시출장안마 24시콜걸 24시출장서비스 육덕아줌마 일본여성콜걸

김유근 NSC 사무처장은 상임위 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정부는 오늘 북측이 2018년 판문점선언에 의해

개설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건물을 일방적으로 폭파한 것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김 사무처장은 “북측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파괴는 남북관계의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바라는 모든 이들의 기대를 저버린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는 특히 “정부는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사태의 책임이 전적으로 북측에 있음을 분명히 한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남북관계 진전을 위한 대화와 협력을 강조해온 청와대가 북한을 향해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이다. 청와대 안팎에서는 NSC 상임위 회의를 긴급 소집하고, 보도자료가 아닌 김 사무처장의 브리핑으로 회의 결과를 발표한 것 자체가 문재인 대통령의 엄중한 상황 인식을 반영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김 사무처장이 NSC 상임위 회의 결과를 직접 브리핑한 것은 지난 11일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엄정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한 이후 닷새 만이다.

다만 정 실장이 주재하는 상임위 회의가 아닌 문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는 전체회의를 열었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하노이 북미 핵 담판 결렬 직후인 지난해 3월 NSC 전체회의를 연 뒤 1년 3개월가량 전체회의를 주재하지 않았으며, 이번 북한의 대남 도발 사태 이후에도 회의를 열지 않았다.

대신 지난해 8월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직후에는 정 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가 열린 뒤 문 대통령에게 회의 결과가 보고된 바 있다.

이날 역시 연락사무소 폭파 및 대응책에 대해 문 대통령은 실시간으로 보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가 16일 북한이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건물을 일방 폭파한 것과 관련 “북측은 이번 행동에 대해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서호 남북공동연락사무소장(통일부 차관)은 이날 오후 7시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북측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건물을 일방적으로 폭파한 것은 남북관계에서 전례를 찾을 수 없는 비상식적이고 있어서는 안 될 행위”라며 “깊은 유감을 표하고 강력히 항의한다”고 밝혔다.